암자드 아부 알라라 | 너는 스무살에 죽을거야

우리 부부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본 유일한 영화는 수단에서 온 [너는 스무살에 죽을거야]였다. 유럽에서 공부한 젊은 수단 감독이 프랑스 등 많은 국가의 자본의 도움을 받아 만든 영화였는데, 스무살에 죽을거라는 예언을 받고 태어난 한 남자아이가 성인이 되기까지 겪는 성장담이 주된 서사구조라고 할 수 있다. 정적인 화면에 담긴 황량한 사막의 풍경은 죽을 것을 알고 태어난 소년의 텅 빈 마음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소년은 빼앗긴 미래가 현재를 갉아먹는 구조에서 나름의 방황을 거치며 조금씩 성장해간다. 그런 주인공에게 생명의 공기를 불어넣어주는 존재로 강인한 의지를 가진 어머니와 종교에 속박당한 마을에서 서구사회의 문물을 전달해주는 삐딱한 존재인 동네 아저씨가 있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여성 중 가장 진취적인 모습으로 비추어지는 주인공의 어머니는 아들의 불행한 미래를 감당할 수 없어 가족을 버리고 도망친 아버지와 크게 대비되는데, 그녀는 할 수 있는 모든 시도를 해가며 아들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주인공이 우연히 만나 깊은 관계를 맺게 되는 동네 아저씨는 수단의 현재를 상징하는 비유로 기능한다고 할 수 있는데, 영화의 엔딩 크레딧에 등장하는 수단의 민주화운동 인사들에 대한 헌사에서 이 인물이 영화의 주제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음을 능히 짐작할 수 있다. 그러니까 영화의 주인공 소년은 암울한 수단의 현재를 극복하고 앞으로 나아가기를 원하는 일부 진취적인 사람들의 열망을 품고 있는 존재이며, 상대적으로 더 열려있는 서구사회를 목적지로 하여 어머니로 상징되는 유무형의 유산을 발판삼아 결국 죽음을 극복하고 밝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에 이른다. 아내가 전해준 말처럼 유럽출신 감독이 만든 아프리카 영화의 전형성을 답습하고 있으며, 선진국의 자본, 그리고 다국적 자본이 개입할 경우 영화의 메시지가 얼마나 ‘정치적 올바름’에 갇혀 뭉툭해질 수 있는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처럼 느껴졌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