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꿈 꾸는 것 같아요”

‘시간강사’라고 불리우는 직업이 있다.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라는 책을 통해 사회적인 관심도가 높아졌고, 이 직업을 가진 사람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나온 뒤 “강사법”으로 불리우는(정식 명칭은 “고등교육법 개정안”이다) 법안이 발의되어 올 여름부터 실제 시행되기에 이르렀다. 이 법안의 핵심은 시간강사에게 교원의 지위를 부여하여 최소한의 사회적 안전장치를 마련해주자는 것인데, 실제 이 법을 운영해야 하는 대학본부부터 이 법안의 수혜 대상이라고 할 수 있는 시간강사들까지 반대하고 있는, 헛점이 상당히 많은 법안이다.

딱딱한 법안 이야기는 짧게 하고 싶다. 2010년 한 시간강사가 세상을 등진 뒤 2011년 처음 발의된 법이 8년동안 유예된 끝에 누더기가 되어 시행된 것부터가 문제였다. 실제로 이들의 삶에 달라진 것은 거의 없다. 사립대는 안정적인 강사채용에 들어가는 비용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임교원에게 대형강의를 맡기거나 엉뚱한 강의를 묶어 한 명의 강사에게 몰아주는 등 편법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개인사업자로 등록한 사람에 한해 강사 대신 겸임교원 등의 자리를 제안해 4대보험 등 정식교원으로서 누려야 하는 기본적인 권리를 최대한 주지 않으려 한다. 재정적 어려움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국립대는 기존에 채용하던 강사들의 자리를 그대로 보전해주는 선에서 행정적인 부담을 최소화하려 한다. 전임교원 채용과정과 같이 공개채용 및 심사위원회 구성을 거치도록 법으로 명시했지만, 실제로는 결국 주먹구구식으로 알음알음 처리될 가능성이 높다. 법은 바뀌어도 세상은 바뀌지 않는 일이 종종 일어나는데, 이 강사법의 경우 그렇게 될 확률이 상당히 높아보인다.

아버지는 시간강사라는 직업에 대해 “사람이 할 짓이 아니”라고 여러번 말씀하셨다. 아버지는 당신 제자들이 졸업 후 정규직을 구하지 못할 것을 걱정해 아예 제자를 받지 않으려고 했다. 아버지 밑에서 공부를 하는 것만으로 충분히 행복할 것이라고 자신하는 젊은이들에게 졸업 후 강사로 생계를 꾸려나가는 삶이 얼마나 고달픈지에 대해 잔인할 정도로 현실적인 조언을 한 뒤 그들을 빈 손으로 돌려보냈다. 아버지는 운이 좋은 편이어서 박사 학위를 받음과 동시에 지방의 한 사립대에 전임교원으로 임용이 되었고, 나 역시 운이 굉장히 좋은 편이어서 박사 학위를 받은 직후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하다 강사경험 없이 지금의 학교에 전임교원으로 바로 오게 되었기 때문에, 우리 부자는 강사 생활을 삶 속에 체화해본 적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버지 뿐 아니라 나 역시 강사생활이 “사람이 할 짓이 아닐” 정도로 힘들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인식하는 이유는 옆에서 지켜보는 것만으로 그 직업이 얼마나 끔찍한지 충분히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올 여름 내내 학교의 교원 채용 과정에 이리저리 불려다녀야 했다. 순순히 말도 잘 듣고 그럴듯한 감투도 있으니 여러모로 써먹기 좋은 대상이었을 것이다. 덕분에 학교의 민낯, 혹은 내부 속사정을 가감없이 들여다볼 수 있었다. 높은 분들의 결정에 논리를 만들어 드리거나 얼굴마담으로 참석하는 것 정도는 얼마든지 할 수 있다. 부담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내가 결정을 내려야 하는 위치에 있을 경우 이야기는 달라진다. 올 여름이 특별히 더 힘들었던 이유는, 누군가의 미래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결정을 내려야 하는 위치에 있었기 때문이다. 초빙교원과 시간강사 등 학교 내에 존재하는 많은 비정규직, 계약직 교원을 내 손으로 뽑아야 했다. ‘인사가 만사’라는 말도 있듯 사람을 뽑는 과정은 무척 복잡하고 힘들다. 채용 분야, 채용 대상과 관련된 모든 사람들의 의견을 조율해야 한다. 그 누구도 크게 손해보지 않게 그림을 만드는 와중에 미래의 관계까지 고려해야 한다. 무엇보다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아야 하고, 학과의 발전과도 연계시켜야 한다. 상당히 어려운 고차방정식을 푸는 문제와 같다고 할 수 있는데, 그 모든 과정을 다 통과한 뒤 최종적으로 남는 것은 나의 결정과 책임이다. 모든이가 책임을 회피하려 하는 상황에서(불만은 토해내고 이익은 나누기 바라지만 책임 이야기가 나오면 모두 슬그머니 목소리를 낮춘다) 모든 사람의 의견을 종합한 뒤 내 손에 ‘피를 묻히는’ 일은 고통스러웠다. 왜냐하면, 그렇게 해서 결정된 자리가, 즉 시간강사와 초빙교원 자리가, 그렇게 좋은 자리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사람이 할 짓이 아닌”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는 지원자들의 모습을 보는 것 만으로 쉽지 않은 일인데, 그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고 자리를 득한 사람이 앞으로 감내해야 할 고달픈 삶의 과정을 ‘제안’한다는 것 역시 사람이 할 짓이 아닌 것 같았다.

나름대로 짱구를 굴려 최선의 해결책을 마련했다. 주변의 모든 사람들에게 그 의견에 대해 설명하고 설득했다. 얼마 되지 않는 작은 파이를 한번 더 잘게 쪼개어 모든 사람에게 나누어 주자는 것이 내 해결책의 대략적인 줄거리인데, 사과 껍질과도 같은 보잘 것 없는 혜택을 받게 된 사람에게 문자가 왔다.

“교수님, 그럼 저 혹시 통과된 것인가요? 확정이 된 것인가요? 아직 꿈 꾸는 것 같아요.”

이 문자를 받은 뒤 며칠이 지난 지금까지 계속 내 마음에 무겁게 남아 있다. 이 문자가 가끔은 나를 무너뜨리고, 가끔은 나를 다시 일으켜세운다. 버티기 힘들어 스스로 목숨을 버릴 정도로 고달픈 직업을, 다른 누군가는 ‘꿈을 꾸는 것 같은’ 기쁨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세상이 얼마나 더 엿같이 변할지 감도 잡을 수 없지만, 이런 상황에서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내가 한없이 무력하게 느껴진다.

이 지원자가 그동안 얼마나 공부를 열심히 했는지, 얼마나 괜찮은 박사 논문을 썼는지 잘 알고 있다. 그리고 이 지원자가 얼마나 열정적으로 학생들을 상대할지도 잘 알고 있다. 그런 것은 걱정이 전혀 되지 않는다. 훌륭한 사람들이 그에 합당하지 못한 대우를 받고 있는 현상이 너무나 당연하게 일상으로 스며들어 마치 그 사회적 지위가 복에 겨운 것처럼 인식되는 것이 문제다. 점점 그런 세상이 되어가는 것 같아 걱정스럽다. 물론 그 누구도 이 지원자에게 공부를 하라고 강요한 것은 아닐 것이다. 스스로 불구덩이 속으로 뛰어든 이들에게 왜 국가적인 차원에서 도움을 주어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여기서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은 개인의 선택과 책임 문제가 아니다. 비용/편인 분석과 같은 경제논리도 아니다. 사회적으로 가치 있는 일을 하는 사람이 최소한의 직업적 안정성을 보장받는 시스템을 만들자는 생각이 그리 크게 잘못된 생각인가 싶다. 학생 입장에서는 똑같은 “교수님”인 모든 교원에게 동등한 법적 지위와 안정적인 삶을 영위할 정도의 금전적 보상을 제공하는 것이 대학 곳간을 바닥내는 어리석은 행위라고 주장하는 것이 정말 맞는 주장인가 싶다. 교육은 빈곤을 탈출하는 가장 좋은 수단이기 때문에 교육의 사회적 가치는 결코 낮게 평가되어서는 안된다. 그 교육을 최전선에서 수행하는 교육자의 지위 역시 마찬가지다. 인적자원 하나로 버텨 나가야 하는 한국과 같은 나라에서는 특히 더 그렇다. 졸속으로 처리되어야 하는 부분이 아니며, 행정가들의 편의에 맞게 비용을 최소화하는 방향에서 진행되어야 하는 일은 더더욱 아니다.

나도, 당신도, 우리 모두 대학 시절 수많은 “교수님”을 만났다. 그 중 누군가는 총장이나 장관처럼 높은 곳으로 올라가는 길에 서 있는 것처럼 보였다. 화려한 언변을 구사하고 얼굴에서도 반질반질 빛이 났다. 그 중 다른 누군가는 늘 허름한 차림에 어두운 표정으로 강의실에 들어왔다. 항상 입는 옷이 같았고, 학생식당에서 우리와 함께 식사를 했다. 학생들도 대부분 그 “교수님”들의 사정을 알음알음 알고 있었다. 저 사람 강사라며, 학과장이 싫어해서 곧 짤릴거래, 저 교수님은 청와대에서 곧 부를거래, 저 교수님 이혼했대, 등등. 나는 대학 시절 운이 좋아 참 좋은 강의를 많이 들었다. 그 중 시간강사의 강의도 많았다. 아직도 내 머릿속에 박혀 있는 ‘펀치라인’이 몇 있을 정도다. 강의가 너무 좋아 이야기를 더 듣고 싶어 학기가 끝난 뒤 따로 식사자리를 청했던 분도 강사였고, 철학에 관심을 갖게 만들어 나를 도서관으로 보내버린 사람도 강사였다. 선형대수학과 미적분학 수업도 강사들에게 들었는데, 그들이 가르쳐준 공식과 기술은 지금까지도 나를 먹여 살리고 있다. 나를 가르쳤던 그 강사분들의 생활이 어떠했는지 당시에는 알지 못했다. 지금은 그들과 함께 일하고 있고, 그들의 사정을 모른 척 할 수 없을 정도로 깊이 알게 되어 버렸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내가 책임지고 있는 몇 안되는 시간강사들이 어두운 표정으로 강의실로 들어가지 않게 하는 것이다. 손에 돈을 더 쥐어드릴 수는 없겠지만, 교원으로서의 자긍심, 권위, 보람, 이런 낭만적인 단어들만이라도 우스워보이지 않도록, 거친 세상에 훼손당하지 않도록 최대한 예를 갖추고 싶다. 그들이 나와 함께 학생들을 위해 일하는 동등한 동료이고, 함께 고민하여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동지라고 느끼게 해주고 싶다. 요즘같은 세상에 그들에게 남은 것은 그런 낭만적인 것들 뿐이니까, 그것들만이라도 온전하게 가져가게 하고 싶다. 그조차 허락되지 않는다면 정말 “사람이 할 짓이 아니”게 되어 버릴 것만 같다.

2 thoughts on ““아직 꿈 꾸는 것 같아요”

  1. 종혁님과 같은 분들이 많아질수록 우리 대학도 조금은 더 나은 학습공간이 될거라고 생각하면서도, 역시 몇몇 개인의 책임감과 선의에 기대야 조금이나마 형편이 나아질 수 있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문득 저도 강의실에서 만난 몇몇 ‘시간강사’ 선생님들이 떠오릅니다. 다행히 정규직 자리를 얻으신 분도 있고, 학계를 떠나신 분도 있고…

    • 저는 비록 좋은 교원은 아니지만, 최소한 현재의 상황을 더 나쁘게 만드는 사람이 되지는 않았으면 좋겠어요. 시대의 흐름을 바꾸기에는 개인의 힘이 너무 미약하다는 사실을 절감하는 요즘입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