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결산

  • 1월 1일은 남해에서 시작했다. 이동에너지 만땅에 여행에너지는 측정 불가능 수준인 아내의 영향권 아래 산다는 것은, 언제든 어디로든 갈 수 있는 가능성이 충만함을 의미한다. 당일 새벽 세시에 출발하여 어두운 고속도로를 긴장감 넘치게 달린 끝에 늦지 않게 남해 해안가에 도착할 수 있었다. 퍽 괜찮은 일출을 보면서 소원을 하나 빌었다. 이 가족의 개체수가 증가하게 해달라는. 기복신앙 참 좋아하는 이 나라에 살다보면 소원을 빌 수 있는 기회를 상당히 많이 접하게 되는데 그 때마다 내가 비는 소원은 항상 같다. 아기를 갖는 것에 대한 간절함은 꽤 오래된 것 같다. 부디 지치지 않기만을 바랄 뿐이다. 1월에도 우리는 임신에 실패했다.
  • 남해에서 이틀 정도 머물렀는데, 전부터 꼭 가보고 싶었던 ‘생각의 계절’ 민박집 신세를 졌다. 이 블로그와도 얕은 인연을 가진 집이다. 이 곳에 썼던 음악 이야기를 발견한 웹진의 편집장님이 연락을 주셨고, 여자저차한 끝에 그 매체에 블러드 오렌지에 대한 글을 한 편 실을 수 있었다. 아마추어로 남고 싶은 마음에 그 매체와의 인연은 거기에서 끝났고, 당시 편집장님은 “저희 부부는 이제 남해로 가서 민박집합니다~”라는 인사말을 남기시고 홀연히 사라지셨다. 이후 지금까지 그 민박집에 언제 한번 가보나, 마음속으로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는데 아내 덕분에 비로소 그 곳에 가게 된 것이다. 기대했던 것보다 더 조용했고, 마을은 참 예뻤다. 딱히 아는 척을 하지는 못했는데, 낯가림이 심한 인트로벗의 전형적인 특징이기도 하고, 과거는 과거의 좋은 추억으로 남겨두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기 때문이다.
  • 남해에 다녀온 후 베트남 출장까지 논문에 매진했다. 지난 학기는 정말 너무 힘들었는데, 나를 힘들게 했던 가장 큰 이유는 연구와 교육에 전념하지 못하게 만드는 각종 행정업무들이었다. 정작 연구와 교육이 가장 중요한 임무인 직업을 가지게 되었는데 역설적으로 그 둘 외의 것들에 신경을 더 많이 써야 하는 구조가 답답했다. 방학만을 기다렸고, 방학이 시작되자마자 무조건 논문 한 편 쓴다는 다짐 하에 맹렬히 써내려갔다. 한국 경제에 대한 이야기라 한국어로 썼고, 모교에서 운영하는 학술지에 투고했다. 아직 소식이 오지 않았다.
  • 베트남 출장은 이 학교로 온 후 겪은 많은 이상한(weird) 경험 중 거의 탑을 달리지 않을까 싶다. 글로벌 현장학습이라는 이름으로 몇 달 전부터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어쩌구 예산을 확인하고 저쩌구 하며 고생했는데, 내가 이 여행에 동참하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학부생 스무명 정도를 데리고 하노이와 하롱 베이의 여기저기를 둘러보았다. 무능하고 무식한 나 때문에 우리과 행정조교 선생님과 그녀의 친구 여행사 직원분이 고생을 많이 하셨는데, 나는 무식하고 무능한 덕분에 여행사에서 준비한 가이드의 뒤를 졸졸 따라다니며 3박 4일동안 ‘나는 대체 왜 여기 있는가’를 마음속으로 뇌까렸다. 한가지 얻고 온 것이 있는데, 베트남을 좋아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동남아 국가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었고 이 나라들에 대해 별다른 생각조차 가지고 있지 않았지만, 베트남은 이유 없이 호감을 갖게 만드는 구석이 있었다. 말도 안될 정도로 혼란스러운 교통문화와 그보다 조금 나은 수준인 질서의식, 서울은 비교도 안될 정도로 혼탁한 하노이의 대기오염 등 내가 싫어하는 모든 요소를 다 가지고 있음에도 싫어할 수가 없었다. 신기한 나라였다.
  • 정신없는 학기와 극적으로 대비되는 방학의 삶은 늦잠과 느린 아침식사로 시작하여 커피와 산책으로 이어졌다. 아내와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삶에 늘 감사하고 있다. 이번 겨울은 그리 추운 편이 아니어서 추위를 싫어하는 아내도 그럭저럭 무난하게 보낼 수 있었다. 우리는 항상 늦게 일어났으며, 게으르게 아침식사를 준비해서 천천히 먹었다. 커피는 거의 대부분 직접 내려 마셨으며, 이틀에 한번 꼴로 저녁마다 동네 한바퀴를 돌았다. 아내는 요가와 그림 등 본인이 하고 싶었던 것에 조금 더 매진했으며, 나는 논문 하나를 끝낸 뒤 잠시 풀어져 게으르게 보냈다.
  • 그 와중에 짧은 직장생활 경력에 한줄기 오점(?)을 남기는 이벤트도 있었다. 지연도, 학연도, 그럴듯한 동앗줄도 없이 직장생활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소처럼 묵묵히 시키는 일 열심히 하기’가 거의 유일한 생존방법일 것이다. 나 역시 그렇게 살았다. 이런 삶의 가장 큰 부작용이라면 결코 가지고 싶지 않은 ‘명성’이 하나 생긴다는 것인데, 바로 ‘저 친구에겐 어떤 일이든 시켜도 잘 해낼거야’라는 부정확한 집단적 맹신이 그것이다. 이 학교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았는지 초짜 조교수에게 모든 행정업무가 쏟아져 들어왔고, 이를 더이상 참을 수 없던 나는 공식 회의 자리에서 큰 목소리로(나도 모르게 목소리가 계속 커지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목소리를 줄이면 왠지 지는 것 같아서 그럴 수 없었다) 이에 대해 항의했고, 뒷담화를 즐기는 교수사회의 특성을 고려할 때 아마 아직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찍히는 것은 두렵지 않은데, 약간의 현자타임이 온 것은 사실이다. 지난 두 번의 이직 경험과 이번 일에서 공통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내가 다른 직장인들에 비해 ‘분노의 임계치’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사실이다. 분노의 임계치를 통과하면 보통 술을 마시면서 잊는다던가 꾹 참고 다시 웃으며 출근한다던가 하는 식으로 삶을 이어나가는데, 나는 바로 이직을 준비한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이고, 이번에는 제발 전의 사례와는 다르기만을 바랄 뿐이다.
  • 2019년 1월은 세종시대 이후 서울을 한번도 방문하지 않은 첫 달로 기억될 것이다. 방학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에 올라가지 않았다는 것은 상당히 유의미하지 않은가.. 스스로 대견해하고 있다(사실 세미나 참석차 올라가려고 했는데 교수회의에 발목 잡혀서 올라가지 못했다). 개인적으로 세종의 조용한 분위기가 퍽 마음에 든다. ‘문화’가 전무하다는 점은 여전히 치명적으로 다가오지만, 세종시에도 이제 꽤 좋은 커피숍이 몇 들어왔고, 음식은 대부분 집에서 해먹게 되었으니 조금 더 건강해질 뿐 아니라 외식을 신경쓰지 않게 되었다는 점에서도 세종의 불 꺼진 공실 상가들에 큰 불만은 없다. ‘동네’라고 할만한 정체성이 없다는 점이 제일 뼈아픈데, 아파트만이 존재하는 환경은 필연적으로 삭막한 이웃관계를 만들 수밖에 없는 것인가, 생각하게 된다. 사실 이 점은 서울이라고 해도 크게 다르지 않은 부분이어서 이조차 불만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